대전일보 로고

대전성모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확대 운영

2019-06-17기사 편집 2019-06-17 11:52:36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은 17일부터 73병동 40병상을 전문 간호 인력이 24시간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대전성모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은 총 118병상으로 늘어났다.

대전성모병원은 2016년 7월 82병동 38병상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시작해 2018년 12월 63병동 40병상을 추가 확대한 뒤 이번에는 내과계(신장내과) 환자군을 중심으로 73병동 40병상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으로 확대해 총 118병상을 운영하게 된다.

이번에 추가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은 전 병상을 전동 침대로 교체하고, 환자 감시 장치를 비롯해 낙상 방지를 위한 낙상 감시 센서와 환자 이동 보조 안전바 등 환자 안전을 위한 시설환경을 갖추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전문 간호 인력이 입원환자를 직접 돌보는 제도다. 가족 간병으로 인한 육체적인 고통과 경제활동 장애를 감소시키는 등 환자안전지표 개선효과가 높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