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2생활권 시간제보육실 8월 문 연다

2019-06-17기사 편집 2019-06-17 10:32:38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시는 오는 8월부터 시간제보육실 2개 반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보육실은 새롬동복합커뮤니티센터에 있는 세종새롬어린이집에서 운영한다.

시간제보육은 가정양육을 하는 부모들이 병원이용, 외출 등 단시간 보육이 필요할 때 아이를 맡기고 보육료를 부담하는 서비스로, 가정양육수당을 수급 중인 6-36개월 미만의 영아를 대상으로 한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월 80시간 이내 이용 시 시간당 1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임신육아종합포털 아이사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시는 현재 조치원과 1생활권에서 시간제보육실 제공기관 3곳에 6개 반을 운영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3생활권 시간제보육실 지정도 계획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시간제보육실 추가 운영으로 보육서비스에 대한 시민 접근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맞춤형 보육서비스를 통해 자녀양육 부담을 줄이고 여성, 아이가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드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