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 당정협의 때 주요 현안 가닥 잡기를

2019-06-16기사 편집 2019-06-16 18:05:16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8일 국회 본관에서 열릴 예정인 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 이목이 쏠린다. 이번 협의회에서 지역의 주요 현안들이 논의의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충청권 4개 시·도별 사업 리스트는 지난 4월 청주 모임에서 정리된 바 있다. 그 연장선에서 미세먼지 공동 대응 방안, 광역교통망 구축, 4차 산업 충청벨트 조성, 2030 아시안게임 공동개최 방안 등에 대한 진행상황 점검이 예상된다. 특히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이 전제된 공공기관 이전 문제를 빼놓을 수 없는 노릇이다.

이번 당정협의회를 지역민들이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충청권 관련 현안 사업들의 경우 말은 무성한 데 비해 가닥이 잡히고 있지 않은 현실이어서 지역민들 피로감이 적지 않은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혁신도시법 개정안 처리,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등 만해도 사정이 달라지지 않고 있다. 세종보·공주보 해체 논란에 따른 지역사회 갈등 양상도 안타깝기는 마찬가지다. 이들 현안은 지역민들 다수 의사와 궤를 같이해야 함은 물론이다. 하지만 어떻게 이행되고 있는지 종 잡기 어려운 현실이다. 이들 현안을 풀려면 당 지도부의 강력한 정책 이행 의지가 뒷받침돼야 한다. 혁신도시 지정 문제가 단적인 예라 할 수 있다. 지역에서 목소리를 키우는 것에 호응해 여당 지도부가 앞장서 주지 않으면 국회 처리는 요원해진다고 봐야 한다. 긍정적인 희망을 주는 것도 좋지만 중요한 것은 가시적인 실행력이다. 이번 당정협의회에서 당지도부 차원에서 진일보한 견해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도 그래서다.

2차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는 1차 협의회 때보다 한걸음 더 내딛는 결과물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 추진해나가겠다는 수준에서 '메뉴'만 나열해서는 곤란하다. 우선 혁신도시 문제부터 당지도부의 소신을 확실히 할 필요가 있다. 여기서 스텝이 꼬이게 되면 충청권 당정협의회에 대한 여론의 기대치도 낮아지기 십상이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