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월평공원 갈마지구 지주협의회 성명서

2019-06-16기사 편집 2019-06-16 17:42:26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월평근린공원 갈마지구 지주협의회는 민간특례사업 무산과 관련해 "더 이상 대전시의 행정에 대해 신뢰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주협의회는 16일 성명서를 통해 "이번 도시계획위원회의 부결을 지켜보면서 대전시의 행정이 환경단체와 일반 시민단체의 대안 없는 반대주장에 휘둘리는 것을 보고 어찌 수년에 걸쳐 추진된 시행정이 이럴 수 있는지 너무 한심하고 실망스러울 수 밖에 없다"고 개탄했다.

지주협의회는 앞으로 끝까지 투쟁할 것을 강조했다.

지주협의회는 "공익을 앞세운 잘못된 숙의 민주주의가 우리 토지주는 물론 대전시의 행정 및 시 재정, 대전시민의 발목을 잡고 있는 지 뼈저리게 체험했다. 그저 눈앞의 표만 의식하는 현 대전시의 작태를 고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대전시는 월평공원 갈마지구 편입 토지 전체를 보상하고, 법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소유권 행사를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간특례사업을 적극 반대해 온 대전시민사회단체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여한구 지주협의회 회장은 "대전녹색연합을 비롯한 각 시민단체, 정당 및 각 전문가, 교수, 도시계획위원 등은 앞으로 있을 도시공원 일몰로 인한 공원해제 시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지금부터라도 월평공원 유지를 위한, 대전시민의 허파기능을 가진 월평공원을 지키기 위한 보상대책에 적극 나서 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 그것만이 여러분이 그동안 주장해온 행위에 대한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