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태극전사 잘 싸웠다...충청권 열띤 거리응원전

2019-06-16기사 편집 2019-06-16 17:27:0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U-20 축구대표팀 월드컵 준승

첨부사진116일 새벽 대전시 중구 중앙로에서 펼쳐진 거리 응원전에서 시민들이 한국의 선취골에 열광하고 있다. 사진=빈운용 기자

한국대표팀 사상 첫 결승 진출인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전을 맞아 충청권에서 열띤 거리응원전이 펼쳐졌다.

16일 대전 중구 중앙로 일대 왕복 6차선 도로는 승리를 기원하며 거리응원을 나온 시민들의 함성으로 가득 찼다. 대전시는 이날 거리응원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중앙로 네거리부터 목척교까지 270m 도로를 통제했고, 이 구간에 300인치 1대, 200인치 2대 등의 대형스크린을 설치했다. 이날 응원전에 참가한 2만 5000여 명의 시민들은 대형스크린이 설치된 도로에 돗자리를 펴고 자리를 잡는 등 거리를 빼곡히 메운 채 곧 시작될 경기를 기다리며 승리를 기원했다. 거리 곳곳에서는 북소리와 함께 박수와 응원 함성이 이어졌다.

전반 5분 대전 시티즌 소속 김세윤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이강인이 차서 성공시키자 시민들의 응원열기는 더욱 뜨거워졌다. 흥분감을 감추지 못한 시민들은 기립박수를 보냈고 붉은악마 유니폼을 입은 응원단은 태극기를 흔들며 응원가를 불렀다.

시민들은 경기 내내 위기의 순간과 결정적인 공격 순간마다 탄식과 열띤 환호로 대표선수들을 격려했다. 특히 대전시티즌 소속 이지솔 선수의 활약이 나올 때마다 함성은 더욱 커졌다.

응원 열기는 이후 대표팀이 전반 34분과 후반 7분에 우크라이나에 연달아 골을 내주며 조금씩 잠잠해지다, 후반 45분에 쐐기 골을 허용하자 시민들은 탄식을 내뱉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날 거리응원에 참가한 대전시민 조영민(31) 씨는 "많은 시민들이 거리에 모여서 다 같이 응원하는 모습을 보니 뿌듯하고 하나된 느낌이 든다"며 "비록 경기는 졌지만 준우승한 것만으로도 선수들이 큰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전 골키퍼 이광연 선수의 고향인 예산에서도 거리응원전이 펼쳐졌다.

16일 자정부터 예산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이광연 선수 거리응원'에는 황선봉 예산군수를 비롯한 이광연 선수의 할머니와 부모, 군민 등 2000여 명이 모였다. 경기 시작 훨씬 전부터 군민들은 주경기장을 찾아 한마음으로 이광연 선수의 선전을 기원했다.

비록 경기는 패했지만 한국이 준우승을 차지하자 군민들은 최선을 다한 대표선수와 풀 타임 활약한 이광연 선수에게 아낌없는 격려와 찬사를 보냈다.

이광연 선수 할머니인 서순훈 씨는 "지금까지 잘 싸워준 우리 선수들 고맙다"며 "광연이가 집에 오면 평소 좋아했던 갈비를 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가 끝난 뒤 대다수 시민들이 주변을 정리하는 등 성숙된 시민의식을 발휘했지만 일부 시민들은 쓰레기를 무단투기하는 등 아쉬운 모습도 보였다.

박대항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16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거리응원전이 펼쳐진 대전 중구 중앙로 곳곳에 쓰레기더미들이 쌓여 있다. 사진=김성준 기자

첨부사진3한 자원봉사자가 16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거리응원전이 펼쳐진 대전 중구 중앙로 인근 쓰레기통에 쌓인 쓰레기들을 분리수거하고 있다. 사진=김성준 기자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