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 스티로품 공장에서 불 '36억원 피해'

2019-06-16기사 편집 2019-06-16 12:08:49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지난 14일 오전 9시52분께 충북 충주시 대소원면 한 스티로폼 생산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공장 1개동 전체(2933㎡)와 기계설비, 스티로폼 20t를 태워 소방서 추산 36억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낸 뒤 1시간 만에 진화됐다. 이 과정에서 공장 직원 2명이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장비 21대와 소방관 65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들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