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지역 공영도매시장 중·장기 발전 위해 나선다

2019-06-13기사 편집 2019-06-13 18:11:16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노은·오정 도매시장 활성화 위한 5개년 계획 수립, 이달 내 '농수산물도매시장 활성화 방안' 수립 용역 발주

첨부사진1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사진=대전일보DB]

대전시가 오정·노은 공영도매시장의 중·장기적 활성화 방안 마련에 나선다.

그동안 논란을 빚어왔던 중도매인들과의 갈등을 최소화하고 합의된 기준점을 찾아 시장 시설 활용 및 확충을 도모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각 시장 관리사업소는 타당성 확보를 위한 용역을 이르면 이달 말 발주하기로 했다.

13일 대전시, 노은·오정 농수산물도매시장에 따르면 양 시장 관리사업소는 현재 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한 연구용역 발주에 앞서 각 시장 법인, 중도매인들의 의견을 수렴 중이다. 이중 먼저 주요 현안을 확정한 곳은 노은도매시장이다. 노은시장은 총 6가지 용역 내용을 확정하고 현재 마무리 단계에 있으며 내달 초 연구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가장 눈길을 끄는 현안은 축산물 복합 상가, 저온저장고 동 설치와 회 센터 증축 검토다. 이는 그동안 시와 중도매인 간의 첨예한 대립을 점화시킨 사안이기도 하다.

노은도매시장 중앙청과 중도매인들은 2017년 시가 축산물 직판장 설립을 약속했음에도 진전이 없었다며 궐기대회를 열었으며, 올해는 지하에 설치 중인 저온저장고를 두고 항의 집회를 벌이기도 했다. 수산물 도매시장의 핵심사업으로 꼽히는 회센터(판매시설) 설치도 난항이 지속되고 있다.

노은시장 관리사업소 관계자는 "이번 용역 발주를 통해 그 동안 시와 중도매인들 사이 간극이 좁혀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라며 "용역 결과를 무조건 따라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외부의 객관적인 의견이 나오면 시장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정도매시장도 최근 시장 이해관계자들이 모여 장고 끝에 시설 확충방안을 보완, 이르면 이달 말 시장 활성화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오정도매시장 활성화의 관건은 부지 협소에 있다. 청과물동은 2013년 현대화 사업을 진행했지만 경매장이 여전히 비좁다는 중도매인들의 불만이 제기돼왔다. 오정시장 전체 부지 6만 9000㎡ 중 대전청과와 원예농협 두 법인이 사용할 수 있는 부지는 3만 3000㎡ 정도인데, 양 법인의 한 해 거래량이 3800억 원인 점을 감안했을 때 가용 부지 대비 거래량이 많아 확충할 필요가 있다는 게 중도매인들의 의견이다. 오정도매시장은 그동안 시설 활용 및 확충에 대한 다양한 요구가 있었지만, 시와 중도매인들 간 합치가 이뤄지지 못했다. 이밖에 도매시장 진·출입 시 통로가 한군데인 탓에 교통 혼잡이 발생한다는 점도 숙제로 제시됐다.

오정시장 사업관리소 관계자는 "사소한 시설 관리와 달리 증축과 같은 대규모 사업은 타당성을 갖춰야 한다"며 "시장 구성원들 간 합치된 의견을 바탕으로 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로드맵을 찾아보자는 생각에 용역을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전청과 관계자는 "지난 10일 시장 내 법인, 중도매인, 관리사업소 등 이해관계자들이 모여 회의를 거친 끝에 다양한 과제들이 도출됐다"며 "과업지시서를 수정 보완해 어떤 사업이 가능하고 불가능한 지를 알아볼 요량"이라고 밝혔다.이영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