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

2019-06-14기사 편집 2019-06-14 01:41:41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조선해양 분야 핵심 파트너인 노르웨이와의 미래지향적 실질협력 확대 논의

첨부사진1노르웨이 총리와 악수하는 문 대통령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2019.6.13 [연합뉴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친환경 미래선박과 수소에너지 등 미래지향적 실질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들을 모색했다.

특히 양국의 전통적 협력분야인 조선·해양·북극연구 뿐만 아니라, 과학기술, 방산, 대기 분야 연구까지 협력 폭을 넓혀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우선 지난 2006년 발효된 한·EFTA(노르웨이를 포함해 4개 EU비회원 유럽국가로 구성된 경제공동체) FTA 이후 교역이 급증하고 있는 점을 환영하고, 앞으로도 상호보완적인 산업구조를 바탕으로 교역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시켜 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

무엇보다 전통적으로 조선·해양 분야에서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토대로 향후 친환경 및 자율운항 선박 개발 등 미래형 선박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함은 물론 지속가능한 해양환경 보존을 위해서도 공동 노력할 방침이다.

또 이날 양국 장관들이 서명한 '한·노르웨이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협력 MOU'를 계기로 차세대 무공해 에너지원인 수소의 생산과 활용, 저장에 대한 기술개발·정책교류를 확대하는 등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협력도 강화될 전망이다.

이와함께 양 정상은 국가 간 협력을 통해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했던 북유럽의 경험과 지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이 기후변화 대응과 대기분야에서의 협력을 지속키로 했으며, 지속가능한 북극을 위해 관련 분야 협력도 강화키로 했다.

정상들은 또 양국의 '포용국가 건설'과 '지속가능한 복지국가 건설'이라는 정책 비전이 일맥상통한다는 데 공감하며, 복지 분야에서의 정책교류도 활성화 시킬 방침이다. 이날 체결된 '사회보장협정'에 따라 양국 근로자들은 해외 파견시 상대국 사회보장 보험료 납부가 일정기간 면제되며, 파견 근로자의 연금 수급권도 강화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노르웨이 정부의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으며, 솔베르그 총리도 지지 입장과 함께 기여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회담을 끝낸 뒤 △사회보장협정 △수소 경제 및 저탄소 기술 협력 MOU 서명식에 임석했으며, 이날 총 16건의 문건이 체결됐다.

이후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 제2도시의자 해운산업 중심지인 베르겐을 방문했다. 우선 페르센 시장과 오찬을 함께하며 양국간 방산 분야 협력방안을 논의했으며, 베르겐 남부 호콘스벤 노르웨이 해군기지에서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해 최근 인도한 'KNM Maud'(노르웨이 해군 역사장 가장 큰 규모 함선) 군수지원함 승선 행사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노르웨이 일정을 마친 뒤 북유럽 순방의 마지막 방문국인 스웨덴으로 향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