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대병원 등 국립대병원 수익 늘어도 정규직 전환 '외면'

2019-06-13기사 편집 2019-06-13 17:19:58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대학교병원 등 전국 국립대병원들이 의료수익 증가로 경영여건이 호전되는 데도 파견용역직의 정규직 전환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에 따르면 국립대병원의 의료이익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공공기관경영정보시스템 ALIO에 공시된 10개 국립대병원의 손익계산서를 보면 의료수익(입원수익, 외래수익, 기타의료수익)에 의료비용(매출원가)을 뺀 의료이익이 대부분 증가했다.

강원대병원, 경북대병원, 경상대병원, 부산대병원, 서울대병원, 전남대병원, 전북대병원, 제주대병원, 충남대병원, 충북대병원 등 10개 국립대병원의 2018년 의료이익 총합계는 -385억 원으로 2017년 의료이익 총합계 -726억 원에 비해 341억 원 늘어났다.

1년 사이 10개 국립대병원의 의료이익이 341억 원 증가했다. 서울대병원, 제주대병원, 경상대병원 등 3곳을 제외한 7곳의 의료수익이 늘어났다.

의료이익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부산대병원이었다. 부산대병원은 2017년에는 16억 원의 의료손실을 냈지만 2018년에는 162억 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충남대병원도 2017년 86억 1000여만 원의 의료손실을 기록했지만, 2018년에는 36억 4300만 원의 흑자를 냈다.

그러나 파견 용역직 정규직 전환은 외면받고 있다는 게 조합의 설명이다. 강릉원주대치과병원만 유일하게 6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나머지 국립대병원은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할 파견용역직 5224명 중 실제 정규직으로 전환한 숫자는 247명(4.7%)에 불과하다고 노조는 밝혔다.

노조는 "공공병원인 국립대병원이 의료이익 증가로 경영여건을 개선하면서 여전히 저임금과 고용불안, 열악한 노동조건과 차별대우에 시달리는 파견용역직의 고통을 외면하는 것은 이율배반적"이라고 강조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