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자유한국당 누리봉사단, '사랑의 짜장면 나누기' 봉사

2019-06-13기사 편집 2019-06-13 16:33:08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제공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누리봉사단은 13일 유성구 학하동에 위치한 정신장애인 요양시설인 신생원에서 짜장면 봉사활동을 펼쳤다.<사진>

봉사단원들은 이날 85회 정기봉사활동을 맞아 신생원 생활인 150여 명과 직원들을 위해 직접 짜장면을 만들고 배식했다.

육동일 시당위원장은 "신생원 생활인들이 제일 좋아하는 국민 음식인 짜장면을 직접 만들어 줄 수 있어서 정말 뿌듯하다"며 "바쁜 와중에도 먼 이곳까지 기꺼이 와서 함께해준 봉사단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성효 유성갑 당협위원장은 "이곳 신생원 생활인의 급식비가 초등학생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고, 담당 직원의 인건비가 매우 열악하다고 들었다"며 "봉사활동을 하면서 복지 현장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해 정책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해주는 것도 우리의 또 다른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육동일 시당위원장과 박성효 유성갑 당협위원장, 김광래 누리봉사단장을 비롯해 이활 사무처장, 박희조 수석대변인, 김경태·한형신 부위원장, 이황헌 청년대변인, 조성호 기초의원협의회장, 한동권 디지털정당위원장 및 누리봉사단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