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와대 "연락 없었다는 나경원 발언, 전체 맥락상 맞지 않는 얘기"

2019-06-13기사 편집 2019-06-13 16:30:00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원답변, 특정정당 압박·조롱 아니다... 한국당 비판 유감"

청와대는 13일 '정무수석과 비서실장이 연락 한 번 안했다'는 취지의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주장에 대해 "전체 맥락과 맞지 않는 얘기"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 원내대표가 국회 파행 사태 이후 청와대는 빠지라고 언급했다"며 "그전까지는 나 원내대표와 연락을 했었는데 빠지라고 해서 더 이상 연락할 수 없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렇다고 계속 연락을 안 한 것이 아니고,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와 오늘 오전까지도 통화를 해왔고, 심지어 오늘 오전에는 정 수석부대표가 '나 원내대표가 전화를 해보라고 해서 전화했다'고 이야기하면서 전화를 걸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가 '자신은 권한이 없다. 황교안 대표 쪽과 이야기하라'고 해서 그동안 황 대표 측과 끊임없이 접촉했다"며 "황 대표도 쉽게 전화를 받지 않아 황 대표의 비서실장인 이헌승 의원과 계속 연락을 취해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야당을 조롱하고 압박하면서 재를 뿌리고 있는데, 어떻게 국회를 열 수 있겠느냐"며 "패스트 트랙을 강행시켜 놓고 그 이후에 청와대 정무수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한 번이라도 나를 만나자고 찾아온 적 있는가"라며 청와대의 자세전환을 촉구했었다.

이 관계자는 강기정 정무수석과 복기왕 정무비서관이 연이어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으로 국회와 갈등을 부추긴다는 일각의 주장에도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은 청와대 내 각 소관 수석실에서 담당을 하고 있다"며 "정당 해산 등의 청원은 국회의원·정당에 관한 업무 담당하는 정무수석실에서 답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답변내용에 대한 문제제기에 대해선 "국회 야당의 입장을 동시에 고려해서 이야기 한 것"이라며 "국회가 열리지 않은 상황이 마치 청와대 답변 때문인 것처럼 발언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강기정 정무수석은 얘기한다"고 해명했다.

특히 야당을 압박하고 조롱하고 있다는 나 대표의 발언과 관련, "그렇지 않다. 일방적으로 특정 정당을 압박하거나 조롱할 의도로 답변을 했다면, 한국당 해산 청원에 대해서만 답변을 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민주당 정당해산 청원에 대해서도 답변을 같이 드렸다"며 "이게 어떻게 특정 정당 압박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