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상청, 인공지능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 개발한다

2019-06-13기사 편집 2019-06-13 13:15:5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데이바이데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알파웨더를 통한 기상예보생산 과정. 자료=기상청 제공

1시간당 15만개의 데이터를 분석하는 인공지능 기상예보관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7월부터 국립기상과학원에 벤처형 조직을 신설해 기상 빅데이터와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한 인공지능(AI)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Alpha weather)'를 개발한다고 13일 밝혔다.

알파웨더는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예보관의 예보생산과정을 학습한 후 시간당 100기가바이트(GB, 약 15만개)의 데이터를 활용·분석, 예보관이 신속·정확한 예보정보를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말한다. '인공지능 기반의 예보기술' 과제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정부 혁신행정 아이디어로 최종 선정되면서 개발 발판이 마련됐다.

알파웨더는 올해부터 오는 2027년까지 3단계의 과정을 거쳐 개발될 예정이다.

1단계(2019-2021년)에서는 알파웨더가 예보관의 예보생산과정을 학습해 예보관이 기상특보, 기상정보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2단계(2022-2024년)에선 지역별 다양하고 특화된 기상 예보가 가능한 '우리 동네 스마트 파트너(Smart Partner) 알파웨더'를 개발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3단계(2025~2027년)에서는 국민 개개인을 위한 일상생활 패턴에 맞는 기상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나만의 스마트 파트너(Smart Partner) 알파웨더'를 구축해 개인별 맞춤형 기상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이번 알파웨더의 개발이 기후변화로 인해 급변하는 날씨 상황에서 보다 나은 예보서비스 제공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