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소방서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 구급분야 전국 3위

2019-06-13기사 편집 2019-06-13 11:29:3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제32회 전국소방기술연영대회에서 구급분야 전국 3위를 차지한 옥천소방서 청산119안전센터소속 출전직원들이 기념촬영 모습. 사진=옥천소방서 제공

[옥천]옥천소방서는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충남 중앙소방학교에서 열린 소방청주관 제32회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 구급분야 경연에서 전국 3위 영예를 안았다.

13일 옥천소방서에 따르면 전국 시도소방본부 19개 팀이 참여한 이번 경연대회는 기본소생 술과 전문소생 술 두개분야에 대한 평가로 순위가 결정됐다.

이번 대회는 소방공무원 및 의용소방대원 등 소방 관계자 3000여 명이 참석하고 18개 시도에서 최고를 자랑 하는 소방공무원 450명이 출전해 4개분야(화재진압, 구조, 구급, 보디빌딩) 6종목에서 소방기술과 체력의 경연을 펼쳤다.

그중 충북 대표로 참가한 옥천소방서 청산 119 안전센터소속 직원들인 소방장 고은정, 소방교 송선미, 소방사 이다혜, 소방사 이민호 대원은 구급분야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전국 3위의 성적을 거뒀다.

김익수 옥천소방서장은 "실전 같은 훈련으로 구급분야 소방기술경연대회를 위해 노력한 출전선수 모두에게 고맙다"며 "옥천소방서 구급대의 능력과 실력은 전국 최상위급이며 앞으로도 구급대원들의 품질교육과 평가로 군민들에게 전국 최고수준의 구급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