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여정 "金위원장, 李여사에 각별한 감정"…정의용 "대신해 감사"

2019-06-13기사 편집 2019-06-13 08:44:52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12일 "김 위원장께서 이희호 여사에 대해 각별한 감정을 갖고 '김 부부장이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에 좋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5시쯤 김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하기 위해 판문점 통일각에 온 김 부부장이 이 같이 말했다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부부장은 또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뜻을 받들길 바란다"고도 했다.

이날 김 부부장은 리현 노동당 통일전선부 실장과 함께 판문점에서 이희호 여사 타계에 대한 김 위원장의 조의문 등을 남측에 전달했다.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조화 등을 받았다.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을 맡고 있는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자리를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정 실장은 김 부부장에게 "이 여사 서거에 즈음해 김 위원장께서 조화와 함께 정중하고 각별한 조의문을 보내준 데 대해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깊이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 여사님은 김 전 대통령의 평생 동지로 우리 민족의 화합과 협력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오셨고 우리 민족사에서 높이 평가받고 오래 기억되실 것"이라며 "이 여사님을 함께 추모하는 것이 우리 민족의 평화롭고 번영된 앞날을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겠다는 우리의 다짐을 새롭게 다지게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실장은 또 "이 여사님은 6·15 공동선언 발표 현장에 김 전 대통령과 함께했다"라며 "그제 밤 하늘나라로 가 우리 민족의 평화 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마지막 말씀을 남기고 우리 곁을 떠나셨다"고 설명하기도 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