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복지재단 허위 보고서 제출 논란

2019-06-12기사 편집 2019-06-12 18:47:42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복지재단이 시의원에 허위 보고서 제출했다는 논란에 횝싸였다.

손희역 시의원은 12일 열린 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2018년 소관 부서 결산승인 회의에서 대전복지재단이 불용예산액을 허위로 보고한 것을 지적했다.

재단이 손 의원의 요구에 제출한 결산 내역에는 전체 예산대비 불용예산의 비율이 22.4%였지만, 시에 제출한 보고서에는 불용예산의 비율이 31.4%로 달랐기 때문이다.

손 의원은 이날 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의원들에게 제출한 자료와 시에 제출한 자료가 다른 것이 말이 되느냐"며 "이는 공문서를 위조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러니 의회를 경시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정관성 복지재단 대표는 "수탁사업도 있는데, 재단 직원이 시 관계자와 조율하는 과정에서 이 부분을 빼고 의원들에게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 됐다"며 "문제가 있어서 일부러 뺀 것은 아니다. 의회에서 승인한 예산 위주로 자료를 만들다 보니 이렇게 됐다. 서로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