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흐름 개선세…대전 취업자 증가세 전환

2019-06-12기사 편집 2019-06-12 18:41:0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주춤하던 취업자 증가 폭이 20만 명대로 다시 올라서며 회복 기미를 보이고 있다. 전국적인 호조세 속에 올 들어 4개월 연속 내림세를 타고 있는 대전지역 취업자 수는 상승세로 전환됐고 세종은 견조한 두 자릿수 증가율 행진을 이어갔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32만 2000명으로 전년 5월과 비교해 25만 9000명(1.0%) 늘었다. 취업자 증가 규모는 지난해 1월까지 20만-30만 명대를 유지해 왔으나 한 달 지난 2월 10만 4000명으로 내려선 뒤 올 1월 1만 9000명까지 주저앉으며 '사상 최악의 고용 쇼크'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12개월 연속 부진을 면치 못하던 취업자 증가 폭은 올 2월 26만 3000명으로 크게 올랐다. 3월 25만 명에서 4월 17만 1000명으로 상승세가 꺾이는듯 하다가 지난달 20만 명대를 회복했다. 산업별 취업자는 1년 전에 비해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12만 4000명), 숙박·음식점업(6만 명), 예술·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4만 7000명)에서 증가한 반면 제조업(-7만 3000명), 금융·보험업(-4만 6000명),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4만 명) 분야에선 줄었다. 2017년 12월(-7000명) 이후 17개월 동안 감소세를 보인 도매·소매업은 1000명 증가로 돌아섰다.

충청권의 고용지표 개선 추세는 대전에서 도드라졌다. 올 1월 7000명(-0.9%), 2월 2000명(-0.3%), 3월 8000명(-1.0%), 4월 6000명(-0.7%)으로 전년 동월 대비 역신장하던 취업자 수는 5월에 접어들며 3000명(0.4%) 증가한 76만 6000명으로 소폭이나마 반등에 성공했다. 산업별로 농림어업 2000명(28.2%), 광업제조업 1만 8000명(21.3%)으로 증가하는 한편 사회간접자본·기타서비스업은 1만 7000명(-2.5%) 감소했다.

세종의 취업자는 16만 7000명으로 1만 8000명(12.3%) 증가했다. 다만 2만 명대에 머물던 취업자 증가 규모가 1만 명대로 떨어졌다. 기능·기계조작·조립·단순종사자가 3만 6000명으로 1년 전보다 2000명(-5.2%) 줄었다.

충남 역시 취업자 증가 흐름은 이어지고 있으나 증가 폭은 1월 3만 9000명(3.5%), 2월 5만 4000명(5.0%), 3월 6만 2000명(5.5%)으로 늘다 4월 2만 8000명(2.3%), 5월 2만 1000명(1.7%)으로 작아지고 있다. 취업자 수는 122만 2000명이다. 건설업 1만 명(-10.3%), 전기·운수·통신·금융업 9000명(-8.3%), 농림어업 7000명(-4.2%) 감소가 눈에 띈다. 충북지역 취업자 수는 1-3월 증가하다 4월에 6000명(-0.7%) 감소했지만 다시 1만 명(1.1%) 늘며 90만 명을 기록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