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경찰서 양귀비 재배사범 검거

2019-06-12기사 편집 2019-06-12 16:49:5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옥천]옥천경찰서는 지난 5월 마약류 등 약물이용범죄 집중단속을 벌여 총 5명의 양귀비재배 사범을 검거했다. 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옥천경찰서는 지난해 동기간 2명 검거대비 150% 증가했다. 최근 버닝썬사건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는 마약범죄가 기승인 가운데 이 같은 성과를 이뤄냈다는 것이 상당히 고무적이다.

이에 양귀비 등을 밀 경작 하거나 허가 없이 대마를 재배할 경우에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이영우 옥천서장은 "단속대상인 양귀비는 꽃대가 솜털 없이 매끈하고 잎과 꽃대 열매에서 하얀 진액이 나오며 열매가 크고 둥글다는 특징이 있는 반면 원예용 양귀비(일명 개양귀비)는 잎이 좁고 깃털 모양으로 열매가 작고 도토리 모양이라는 특징이 있으므로 마약성분의 양귀비를 관상용으로 착각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양귀비 대마 불법재배 행위를 목격하거나 자생하고 있는 것을 발견할 경우에는 옥천경찰서 또는 경찰청(☎112) 신고하면 된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