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청, 김용원 독립운동가 추모행사

2019-06-11기사 편집 2019-06-11 17:34:04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과 김용원 애국지사의 유족 등이 11일 대전지방경찰청 김용원홀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대전지방경찰청 제공

대전지방경찰청은 11일 경찰청 대강당에서 대전출신 독립운동가 김용원 애국지사를 기리는 추모행사를 가졌다.

이날 추모행사에는 김용원 애국지사의 손녀 등 유족을 비롯해 경우회장, 경찰발전위원장, 정책자문단 등 협력단체 관계자와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용원 애국지사는 1892년 대전 서구 덕곡길에서 출생해 임시정부 제2대 경무국장을 재직했던 대전의 대표적인 독립운동가였다.

대전경찰은 이날 추모의 뜻을 담아 기존 강당으로 사용해오던 경찰청 무궁화홀을 김용원홀로 이름을 바꿔 재개관 했다.

황운하 청장은 "김용원 애국지사의 추모행사를 이제야 갖게 돼 죄송스러우면서도 뜻 깊다"며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아 시민의 경찰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