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해외연수서 소란·회의이탈' 대전 중구의원 60일 출석정지 징계

2019-06-11기사 편집 2019-06-11 15:21:59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해외연수중 소란을 피우고, 예산안 심사 도중 무단으로 회의장을 이탈한 대전 중구의원에게 징계가 내려졌다.

대전 중구의회는 5일 본회의에서 정옥진(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60일 출석정지를 의결했다.

구의회는 정 의원이 지난해 11-12월 행정사무감사와 예산안 심사 도중 3차례에 걸쳐 회의를 무단 이탈했다며 윤리특위에 회부했다. 지난해 12월에는 행정자치위원회 싱가포르 공무연수에서 방 배정 문제로 공무원에게 소란을 피운 데 따른 것이라고 구의회 관계자는 설명했다.

정 의원은 두 사안에 대해 각각 30일, 총 60일의 출석 정지 징계를 받았다.

구의회 관계자는 "동료 의원의 동의없이 여러 차례 회의장을 이탈하는 등 사안이 중대해 재발방지 차원에서 징계했다"고 설명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