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침몰 유람선, 금명간 인양"…와이어로 선체 감기 '씨름'

2019-06-10기사 편집 2019-06-10 09:09:13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대응팀 "전날 작업서 와이어 4가닥 중 3가닥만 고정"

첨부사진1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에 정박한 바지선에서 허블레아니호 인양을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은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할 크레인 클라크 아담호. [연합뉴스]

'다뉴브강 유람선 참사' 열사흘째날인 10일(현지시간) 헝가리 당국은 침몰한 선체를 와이어로 붙드는 작업을 마무리하고 금명간 인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인양을 지휘하는 헝가리 경찰 대(對)테러센터는 전날까지 선체를 끌어올릴 와이어를 선체 네 부위에 감는 결속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었지만 마지막 한 가닥의 작업을 이날로 넘겼다.

헝가리 당국은 이날 네 번째 와이어 묶음을 '허블레아니호(號)' 아래로 통과시켜 수면 밖으로 빼내 선체 결속작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와이어로 선체를 결속하는 작업을 마친 후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과 와이어 사이를 로프로 연결하면 인양을 위한 준비가 갖춰진다.

인양 계획 실행에 필요한 크레인과 바지는 유람선 침몰 지점에서 대기 중이다.

결속 작업이 순조롭게 끝난다면 당국이 이르면 이날 중으로 인양에 나설 수도 있다.

다만 헝가리 매체는 11일 인양이 이뤄질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이와 함께 양국은 수상과 공중에서도 헬기, 드론, 수색견 등을 동원해 실종자 수색을 전개하고 있다.

최근 실종자 발견 지점을 고려해 양국 수색팀은 전날부터 수색 지역을 사고 지점의 하류 80∼100㎞ 지점에서 30∼50㎞ 지점으로 당겼다.

지난달 29일 밤 한국 관광객 33명과 헝가리인 선장·선원 등 35명이 탄 허블레아니는 투어 중 뒤따르던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號)'에 들이받혀 머르기트 다리 아래 침몰했다.

사고 직후 한국 관광객 7명만 구조됐으며 현재까지 한국인 19명과 헝가리인 선원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한국인 7명과 헝가리인 선장 1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연합뉴스]
첨부사진2지난달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이르면 10일 오후 또는 11일 중 인양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