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도안교원에듀타운, 갈등 확대되나

2019-06-09기사 편집 2019-06-09 18:13:4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9일 대전 유성구 대전도안교원에듀타운 견본주택 계단에서 대전교직원지역주택조합원 100여 명이 임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 독자 제공

지역주택조합사업방식으로 추진되는 대전 도안교원에듀타운이 조합원-추진위원회 간 갈등으로 치닫고 있다.

지난 달 창립총회 무산 이후 조합원들은 추진위와 회의를 개최하는 등 정상화를 꾀했지만 결국, 양측이 의견 대립을 겪으며 제동이 걸린 상태다.

9일 가칭 대전교직원지역주택조합설립추진위 등에 따르면 이날 일부 조합원으로 구성된 가칭 비상대책위원회는 합의점을 도출하고자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견본주택을 찾았지만 무산됐다. 현장에는 조합원 100여 명이 자리했으나 추진위 측은 문을 걸어 잠근 채 견본주택을 휴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합원들은 추진위의 비리 의혹을 제기하면서 정상화에 대한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달 24일 창립총회 무산 이후,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 간 1·2차 회의를 진행했지만 29일인 3차회의부터 추진위가 일방적으로 회의 개최를 취소, 이후부터 사업정상화를 위한 회의를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추진위가 제기한 의혹은 토지확보율 증빙자료 공개, 분담금 세부내역 공개, 추진위 허위 구성 등이다.

가칭 비대위 관계자는 "창립총회 무산 이후 사업 정상화를 위해 추진위 측과 회의를 2차례 진행했지만, 지난 달 29일부터 회의 개최 자체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오늘(9일) 또한 추진위가 견본주택을 휴관하는 바람에 100여 명의 조합원이 2시간 여 동안 계단에서 회의를 진행했다. 앞으로 조합원 권리보호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