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제19회 연기대첩제 개최

2019-06-09기사 편집 2019-06-09 12:14:02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시는 지난 8일 연기대첩비 공원에서 제19회 연기대첩제를 열었다.

이 행사는 고려시대 대몽항쟁 전투인 연기대첩에서 전사한 우리 선조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지난해까지 10월에 열어왔으나 호국보훈의 의미를 더하고자 올해부터 6월로 변경됐다.

연기대첩은 고려 충렬왕 17년(1291년)에 금강 연안까지 내려온 원나라 반란군 연서면 정좌산과 원수산에서 격파한 싸움으로 우리나라 7대 대첩 중 하나다.

이날 행사에는 이춘희 세종시장,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등 시민 200여 명이 참석해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추도사, 축사, 헌화·분향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앞서 식전 축하공연으로는 연극 '연기대첩 승리의 주역'과 '원수산의 노래' 합창 등이 이뤄졌다.

이춘희 시장은 "우리 선조들의 성스러운 희생과 용기가 깃든 축복의 땅인 이곳 세종이 명실상부한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행정수도로 성장해 나가고 있다"며 "연기대첩 주역의 후손임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세종시가 세계의 중심이 되는 영광의 꽃을 피워 나가겠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