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잠든 대학 여자 동기 성추행한 20대 징역 1년6개월

2019-06-09기사 편집 2019-06-09 11:05:09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술에 취해 잠든 대학 여자 동기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20대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청주지법 형사11부(소병진 부장판사)는 9일 유사강간 혐의로 기소된 A(23)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A 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과 사건 전후 정황 등을 종합하면 피고인의 범행이 모두 유죄로 인정돼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A 씨는 지난해 4월 12일 충북 증평에 사는 대학 여자 동기 B 씨의 집에서 그를 성추행하고 유사강간 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 씨는 범행 당일 B 씨와 그의 남자친구 C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셋이 한방에서 잠을 자게 됐다.

A 씨는 C씨가 잠든 틈을 타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