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내년 총선인데…민주당 대전시당 결집 보단 분열 조짐

2019-06-06기사 편집 2019-06-06 17:25:16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연합뉴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결집 보다는 분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난해 촉발된 박범계(서구을) 국회의원과 김소연 시의원간 불법 선거자금 요구 의혹을 둘러싼 고소·고발로 내홍을 겪었다. 이 일로 대전시당은 김 시의원을 제명 조치했다.

문제는 앞선 일로 조직력에 타격을 입은 대전시당 내부에서 이번에는 학력 논란으로 박병석(서구갑) 국회의원과 김인식 시의원간 관계가 틀어졌다는 점이다.

당에서 제명된 이후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긴 김소연 시의원이 여전히 박범계 의원과 법정공방을 벌이는 상황에서 또 다시 당 내부 결속을 해치는 악재가 겹친 것이다.

김인식 시의원은 지난 3일 대전시의회에서 열린 제243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학력시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지방선거 공천과정에서 모 국회의원과 그 측근들이 유권자들에게 학력위조를 흘리면서 저를 음해했다"고 밝혔다. 이어 "환경문제로 주민반발이 예상되는 기업 유치를 대전시가 1년 전부터 치밀하게 준비해왔는데도 해당 지역구 정치인이 몰랐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박병석 의원을 겨냥한 강도 높은 발언을 이어갔다. 최근에는 내년 총선 출마 여부와 관련 "출마할 생각이 전혀 없었지만 이번 일로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놔 서로간 감정의 골이 더욱 깊어지는 모양새다.

이 뿐만 아니다. 서구 평촌산단 내 LNG복합발전소 유치를 두고 사업 추진 의지를 보이는 허태정 시장과 반대 입장인 장종태 서구청장간 미묘한 기류도 감지되고 있다. 여기에다 지역구 국회의원인 박병석 의원도 "평촌 LNG 발전소는 주민과 시민 동의 없이는 유치할 수 없다"며 "LNG 발전소 관련 MOU 체결 과정에 털끝 만큼도 관여한 적이 없다"고 밝히는 등 같은 당 소속 국회의원과 시장, 구청장이 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것도 내년 총선에서 약점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외에도 대덕구에서는 민주당 대덕구지역위원회가 정용기 한국당 의원의 막말 논란과 관련 규탄 대회와 1인 시위 등을 통해 한국당을 압박하고 있었다. 하지만 민주당 소속 박정현 구청장이 김제동 씨의 강의와 관련 고액 강사료 지급 논란에 휩싸이며, 오는 8일로 예정된 2차 망언 규탄 대회가 오히려 묻히는 모양새다. 이와 함께 지난 3일 시당 주최로 열린 '민선 7기 지난 1년과 향후과제 토론회'에 조승래 시당위원장을 제외하고 지역구 국회의원과 구청장들의 참석이 저조한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외부에서 바라보기에는 당이 내부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최근 벌어지고 있는 일 들이 지금은 심각하게 보이지만 내년 총선에 큰 영향을 끼칠 만한 사안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