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현충일 추념식 대전서도 개최하는 게 옳다

2019-06-05기사 편집 2019-06-05 18:13:07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오늘은 제64회 현충일이다. 올해 현충일 추념식도 어김없이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현충일 추념식이 대전현충원에서 열리긴 했으나 매년 서울에서 추념식이 개최되면서 대전 소외론이 일고 있다. 작년 대전 추념식은 김대중 정부 시절인 1999년 처음 개최된 이후 19년 만이다. 대전현충원이 개원(1985년)한 지 34년이 됐지만 정부 주도 추념식은 단 두 번밖에 없었던 셈이다. 첫 추념식이 1956년 열린 점을 볼 때 60년 이상을 서울에서만 열렸다. 당연히 소외론이 나올 법도 하다.

현충원에 안장되는 유공자들의 귀천을 따져서는 안 되지만 이마저도 소외되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서울현충원 국가원수 묘역엔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이 영면해 있지만 대전엔 최규하 전 대통령 내외만 유일하게 안장돼 있다. 전직 대통령 안장도 서울 쏠림 현상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12만 9599위가 안장돼 있는 대전이나 18만 1746위의 서울이나 큰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보면 서울 위주의 추념식 편중 현상은 대전현충원의 위상을 떨어뜨리고도 남음이 크다. 그런 점에서 추념식을 대전과 서울 번갈아 가며 개최하는 것도 괜찮다는 주장이다. 지역의 유공자 단체와 보훈기관 등에서도 유가족들이 상대적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격년제로 열 것을 요구한 점은 진중하게 받아들여야 하는 대목이다.

추념식을 어디서 여느냐 하는 문제가 중요한 건 아니지만 현 정부가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을 국정 과제로 제시한 점에서 굳이 서울만 고집할 일은 아닌 듯 싶다. 추념 행사를 주관하는 정부 부처인 국가보훈처가 세종에 내려와 있는 데다 가까운 대전현충원이 국토 중심에 있다는 것은 최대 강점이다. 정부는 말로만 지방분권을 외칠 게 아니라 이런 것부터 불편부당하게 실천으로 옮겨야 한다. 미국의 메모리얼 데이처럼 전국적 추모행사가 되기 위해서는 서울 편중의 행사를 뜯어고쳐야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