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태안 안면도와 보령 원산도 잇는 다리 이름 놓고 '갈등'

2019-05-27기사 편집 2019-05-27 15:48:32

대전일보 > 지역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7일 태안군민들, "도 지명위원회에서 결정한 원산안면대교 명칭 원천 무효" 주장

첨부사진1태안 안면도 주민들로 구성된 충남도지명위(원산안면대교) 결정 태안군반대대책위원회 일동이 27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원산안면대교 명칭에 대해 원천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사진=김정원 기자

오는 12월 완전 개통을 앞둔 충남 태안 안면도와 보령 원산도를 잇는 연륙교 명칭이 원산안면대교로 잠정 결정된 가운데 태안군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태안 안면도 주민들로 구성된 충남도지명위(원산안면대교) 결정 태안군반대대책위원회는 27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태안-보령 간 해상교량 명칭을 태안군민의 의사를 묻지 않고 일방적으로 심의한 충남도지명위원회 결정은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둘 이상의 시·군에 걸치는 지명에 관한 사항은 해당 시장, 군수 의견을 들은 후 심의·의결해야 한다"며 "도 지명위원회는 태안군과 보령시의 의견은 물론 충남도가 중재안으로 제출한 의견이 아닌 제4의 명칭을 의결해 절차적 정당성을 훼손했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충남도 지명위원회는 보령 원산도와 태안 안면도를 잇는 연륙교 명칭을 원산안면대교로 심의·의결했다.

태안군은 안면도 상징인 소나무 이름을 딴 솔빛대교를, 보령시는 원산대교, 충남도는 천수만대교라는 명칭을 각각 제안했다.

이어 이들은 "도 지명위원회에서 의결한 원산안면대교는 지역 간 분란과 혼란을 초래하는 지명으로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재심의를 촉구하며 이행되지 않을 경우 범군민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도는 지역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을 찾기 위해 전반적으로 따져볼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15일 이내 국가지명위원회에 보고해야 한다"며 "빠른 시일 내 재심의 가능 여부에 대해 알아보고 지역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