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구기자 해충·바이러스 방제 당부

2019-05-27기사 편집 2019-05-27 10:17:4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구기자 바이러스 증상.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 농업기술원 구기자연구소는 최근 평균 기온이 빠르게 상승해 구기자 해충 및 바이러스병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농가에 적극적인 방제를 당부했다.

구기자 재배현장의 대표적인 해충인 구기자뿔나방, 열점박이잎벌레, 혹응애, 복숭아혹진딧물 등은 주로 신초를 공격해 농가에 큰 피해를 입힌다.

이들 해충이 발생하면 적용약제를 이용해 발생 초기에 방제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꽃노랑총채벌레를 통해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병이 발생할 수 있다.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에 감염된 구기자는 다음해 신초의 잎이 오글거리고 연한 반점이 생기는 등 감염 증상이 나타난다.

바이러스병이 의심되면 바이러스 진단 키트를 이용해 농가에서 감염 여부를 확인하거나 구기자연구소로 잎을 가져와 감염 여부를 진단받을 수 있다.

도 농업기술원은 바이러스병이 의심되는 농가를 현장 방문해 감염 여부 진단과 관리 방법 상담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