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결혼이주여성, 전래동화로 떠나는 감성 자극 문화 여행

2019-05-27기사 편집 2019-05-27 10:17:2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결혼이주여성 대상 엄마의 이야기보따리 운영 장면 사진=논산시다문화가족지우너센터 제공

[논산] 논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진·건양대 교수)는 결혼이주여성 양육자 및 예비 엄마를 대상으로 2차례에 걸쳐 '엄마의 이야기보따리'를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엄마의 이야기보따리는 전래동화를 활용해 언어촉진자 역할 이해 및 양육에 대한 스트레스 해소로 건강한 다문화가정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

매주 금요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6회기로 진행되고 있으며 한국어가 서툰 양육자를 위해 센터 통·번역지원사가 함께하며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동작 표현으로 동화를 읽는 다양한 방법을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한 결혼이주여성은 "어렵게 느껴졌던 단어를 소리와 동작 표현으로 체험해 보다 더 쉽게 의미를 알 수 있었고 동화책을 다양하게 읽고 활용하는 것이 신기했다"고 했다.

이진 센터장은 "다문화가정 엄마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양육자 역할의 부담을 덜어 안정적 가정생활을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