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원인은 '정전기'…국과수 분석

2019-05-26기사 편집 2019-05-26 17:47:32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 2월 발생한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가 로켓 추진체 내부의 정전기에 의한 불꽃으로 폭발이 일어났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분석이 나왔다.

26일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최근 대전경찰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으로부터 한화 대전공장 폭발 모의실험 검증 결과를 전달 받았다.

국과수는 로켓 추진기관 내 추진제(화약)의 알루미늄 코어를 빼내기 위해 이형기계가 코어 상단과 접촉하는 과정에서 정전기에 의해 불꽃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경찰은 지난 2월 말부터 한화기술센터 내 실험장에서 국과수,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산업안전보건공단, 한화 관계자 등과 함께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모의실험을 진행해왔다. 이번 모의실험결과 국과수가 추진체 내부의 정전기를 유력한 사고 원인으로 지목한 것이다.

경찰은 해당 정전기가 사람이 발생시킨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사고가 발생한 사업장 내 이형공실에 정전기를 제거할 수 있는 별다른 장치가 설치돼 있지 않는 등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한 공장 관계자 8명을 상대로 추진체 안에 정전기가 남아 있지 않도록 하는 대책이 지켜졌는지를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