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태안군, '원산안면대교' 명칭 전면 재심의 요구

2019-05-26기사 편집 2019-05-26 10:03:0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해외일정을 마치고 24일 새벽 귀국한 가세로 군수는 출근 후 '원산안면대교' 명칭과 관련 각 부서장 등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긴급회의를 열고, 조속한 재심의를 요구하는 등 적극적 대응방안 을 모색했다. 사진=태안군 제공

[태안]보령시 원산도와 태안군 안면도를 잇는 연륙교 명칭인 '원산안면대교'와 관련 태안군이 재심의를 요구하는 등 갈등 양상이다.

군에 따르면 해외일정을 마치고 24일 새벽 귀국한 가세로 군수는 출근 후 '원산안면대교' 명칭과 관련 각 부서장 등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긴급회의를 열고, 조속한 재심의를 요구하는 등 적극적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가 군수는 "이번 도 지명위원회에서 의결한 '원산안면대교'라는 명칭은 양 지자체의 의견을 듣지 않은 것으로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이라며 "태안군은 보령시와의 갈등을 피하기 위해 '영목대교'나 '고남대교' 같은 명칭이 아닌 양 자치단체간의 공통적인 요소를 반영한 '솔빛대교'라는 명칭을 제시했음에도 지역 간의 분란을 초래하고, 국민과 관광객들에게 혼란을 주는 명칭을 의결한 것을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충남도에서 '천수만대교'로 중재안을 냈을 때도 만족스럽지는 않았지만 지역 갈등 해소를 위해 수용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며 "동백대교(서천·군산), 노량대교(남해·하동), 이순신대교(여수·광양) 등처럼 양 지자체를 연결하는 교량 명칭 분쟁을 극복한 사례가 있는 만큼 전면 재심의를 통해 합리적이고, 형평성 있는 명칭을 선정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주민들의 반발도 커지고 있다.

안면발전협의회(회장 최기성)와 고남발전협의회(회장 한석순)는 원산안면대교 명칭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충남도와 국토교통부 등에 내기 위해 23일부터 주민을 대상으로 서명을 받고 있다.

태안군개발위원회도 충남도를 항의 방문하는 등 조직적인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둘 이상의 시·군에 걸치는 지명에 관한 사항은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제91조 제4항에 따라 해당 시장, 군수의 의견을 들은 후 심의·의결해야 한다. 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