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국토청·충북 지자체 7곳 업무협약 체결

2019-05-23기사 편집 2019-05-23 17:23:2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23일 충북 음성군 소이면 충청내륙고속화도로 2공구 현장사무실에서 충청내륙고속화도로가 통과하는 충북도, 청주·충주·제천시, 증평·괴산·음성군 등 지방자치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 대전지방국토관리청 제공

대전지방국토관리청과 충북지역 지자체가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사업을 위해 뭉쳤다.

대전국토청은 23일 충북 음성군 소이면 충청내륙고속화도로 2공구 현장사무실에서 충청내륙고속화도로가 통과하는 충북도, 청주·충주·제천시, 증평·괴산·음성군 등 8곳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전국토청과 충북 지자체는 6개 시·군을 통과하는 대규모 사업 특성상 현안사항이 발생하면서 관계기관 간 정보공유 및 협력강화를 통해 현안사항을 적극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도로사업 추진을 위해 지역주민 요구사항 등에 공동 대응하고, 보상추진 및 지장물 이설, 각종 인허가 등 행정절차가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키로 했다.

대전국토청은 교차로 형식변경, 접속부 시설개선 등 사업비 증액사안에 대한 공동대응하고 토지보상, 다수인민원 등이 원활히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지자체에 당부했다.

충청내륙고속화도로는 청주, 증평, 괴산, 음성, 충주, 제천을 거쳐 강원권을 연결하는 간선망 확충을 통한 충청내륙 경제 활성화 및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하여 4개 공구로 나눠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2017년 5월 1공구를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전 구간을 착공할 예정이며, 총사업비 7952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6년 말까지 전 구간 개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