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타당성 발표 초읽기

2019-05-23기사 편집 2019-05-23 17:13:19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현재 이전을 위한 타당성 검토…내달쯤 윤곽 나올 듯, 가능 여부 촉각

첨부사진1유성구 관계자 등이 악취 발생 원인을 찾기 위해 지역 내 펌프장에서 오수 중계펌프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대전 유성구 제공

대전 유성구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여부에 대한 결과 발표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르면 내달 중 발표될 전망인데, 결과를 두고 주민들의 희비가 교차할 전망이다. 인근 지역 주민들은 이 곳에서 발생하는 악취로 인해 불편을 호소하는 등 이전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정부가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예타)의 기준을 달리하겠다고 밝히면서 이 사업에 대한 긍정적인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대전시는 2017년 10월 한화건설이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계획을 담은 민간투자제안서를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에 제출해 적격성 심사를 요청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이 사업에 대한 결과발표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수년째 제자리 걸음만 걷고 있어 주민들의 불만을 키우고 있다.

시는 이르면 내달 중 이 곳에 대한 PIMAC의 결과가 도출될 것으로 보고 있다. 무엇보다 긍정적이라는 반응이다. 지난달 정부가 예타와 관련해 비수도권 지역 균형발전 부문 비중을 늘리고 경제성 비중을 줄이기로 한 것은 이를 대변하는 이유로 꼽힌다. 시는 이전 무산에 따른 대책도 마련했다. 가장 민원이 큰 냄새를 줄이기 위해 복개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 복개를 위해선 100억 원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하수종말처리장 이전과 관련해 시장과 간부들이 정부 부처를 찾아 이전을 요청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정부가 지방과 수도권 균형발전을 꾀하겠다는 건 긍정적 메시지로 읽힌다. 마지막까지 긍정적인 결과를 얻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악의 상황 복개를 대안으로 세우고 있다. 디테일하게 설계를 해봐야겠지만 현재까지 130억 원 가량이 소요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983년 이 사업 착공시점만 하더라도 이 곳은 도심 외곽지역으로 분류돼 주민들의 불편은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2000년 이후 이 곳 주변에 도시화가 급격히 진행되면서 공공주택 등이 들어서기 시작했고, 이제는 혐오시설이 됐다. 더욱이 하수종말처리장은 환경기초시설인데, 타 지역 또한 환경기초시설 이전과 관련한 사례가 없어 이전과 관련한 기준이 마땅치 않아 그동안 어려움을 겪어온 것으로 파악된다. 해당 부지는 시 부지로 이전을 하더라도 대덕연구개발특구부지가 해제 되지 않는다면 산업용지를 50% 이상 확보해야 하는 등 조건이 걸려 있어 개발에도 자유롭지 않다.

1년 6개월이 지나도 결과발표가 나오지 않자 인근주민들은 불안감을 내비치는 등 반발 움직임을 키우고 있다.

주민들은 이전을 조속히 요구하고 있다. 유성구 전민·문지·원촌동 주민으로 구성된 '대전 하수처리장 이전대책 공동추진위원회'는 최근 관련 기관을 찾아 이전을 위한 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인근지역 주민 김모(36·유성구 문지동)씨는 "하수처리장에서 풍기는 악취로 인해 인근 주민들은 고통 속에 살아가고 있다"며 "조속히 이전이 확정돼 쾌적한 삶을 살고 싶다"고 토로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