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국립축산과학원, '최우수 책임운영기관'으로 선정

2019-05-23기사 편집 2019-05-23 16:37:1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행정안전부 50개 기관 평가 결과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 50개 대상 기관 중 최우수기관에 선정돼 23일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2001년 책임운영기관으로 지정된 이래 국립축산과학원이 종합순위 1위의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것은 처음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지속가능한 축산기술 개발과 보급을 이끌어 자유무역협정(FTA)에 대응함으로써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고, 대국민 서비스와 축산물 안전성을 강화하는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한우 정밀사양 프로그램을 통한 사육 기간 단축, 재래가축인 흑돼지를 활용한 신품종 '우리흑돈' 개발, 한국인 체형에 맞는 국내산 승용마 육성,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동물복지형 가축사육 기술 보급 등 축산업 경쟁력 강화에 힘써왔다.

특히, 면역 거부반응을 제어한 돼지각막을 원숭이에게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 면역억제제 없이 사람에게 돼지각막을 이식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음을 시사함과 동시에 과학기술 수준을 높여 의학 분야와의 협업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양창범 국립축산과학원장은 "최우수 책임운영기관 선정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축산기술 혁신으로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과 국민의 풍요로운 삶에 기여하는 기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