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한화토탈 대산공장 특별점검

2019-05-23기사 편집 2019-05-23 14:29:4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 다음달 7일까지 시군, 경기도, 환경단체 등과 합동 점검

충남도는 최근 유증기 분출 사고가 발생한 한화토탈 대산공장에 대한 특별 점검에 나선다.

도는 다음달 7일까지 한화토탈을 비롯한 대산지역 화학물질 취급 환경오염 배출시설에 대한 특별 합동 점검을 한다.

이번 점검은 한화토탈 유증기 분출, KPX그린케미칼 암모니아 유출 등과 같은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 마련됐으며, 도와 6개 시·군, 경기도, 환경보전협회, 지역 환경단체 관계자 등 12명으로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추진한다.

점검 대상은 대산지역 대기배출시설 사업장 73개소다.

점검은 대형 사업장을 우선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한화토탈에 대해서는 23-24일 긴급 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화학물질 보관·저장 및 사용 시설 적정 관리 여부, 무허가 및 미신고 시설, 비정상 가동, 환경책임보험 가입 여부 등이다.

또 각 사업장 대기배출시설 허가 용량·자가 측정 현황·활성탄 등 교환 상황, 폐수 시설 가동 시간·용수 및 배출량·슬러지 처리량 등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도는 그동안 점검이 미흡했던 소규모 사업장에 대해 환경부와 연계해 일제 점검을 추진하고, 이번 점검을 통해 위반사항이 발견될 경우 관련 법에 따라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구기선 도 환경보전과장은 "최근 대산지역 사업장에서 크고 작은 화학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철저한 점검을 통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주민 불안감을 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