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부시 前대통령, 오늘 文대통령 면담…盧 10주기 추도식도 참석

2019-05-23기사 편집 2019-05-23 09:10:31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어제 방한…文대통령 면담서 북미대화 가교역 할지 주목

첨부사진1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입국하고 있다. 부시 전 대통령은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2019.5.22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조지 W.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면담한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전날 오후 대한항공 특별기편으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문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의 이번 면담은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에서 이뤄지는 만큼 북미 대화 재개의 모멘텀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

특히 부시 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계기로 미국 정부에 모종의 역할을 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도 나온다.

부시 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마치고 나면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이 열리는 봉하마을로 향한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에 앞서 5분가량의 추도사를 한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쌓은 노 전 대통령과의 인연을 회고하면서 한미동맹과 한반도 평화에 노력한 노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릴 것으로 보인다.

추도식에 앞서 부시 전 대통령은 문 의장, 이 총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함께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만난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권 여사에게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선물할 예정이다.

그는 2009년 1월 퇴임 후 재임 중 만난 각국 정상의 초상화와 자화상, 풍경화 등을 그려 왔다.

노무현재단은 지난해 12월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그리고 싶다는 부시 전 대통령의 의사를 접하고 두 정상이 함께 찍힌 사진을 포함해 14장의 사진을 전달했다.

권 여사는 초상화에 대한 답례로 노 전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을 함께 새긴 판화와 노무현재단에서 준비한 10주기 특별 상품을 선물할 계획이다.

이번 추도식 참석은 부시 전 대통령 측이 부시 가문과 인연이 깊은 국내 방산기업인 풍산그룹 류진 회장을 통해 방한 의사를 타진하면서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이 끝나면 오후에 출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