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산공단 잦은 사고 대형재해 전조증상이다

2019-05-22기사 편집 2019-05-22 18:11:1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 서산 대산공단에서 유증기에 이어 암모니아 유출 사고까지 터져 인근 주민들이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17·18일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사고로 지금까지 1200여 명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재난 수준의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또 지난 20일에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곳에서 불이 나 주민들이 불안에 떨었다.

유증기 유출사고로 구토와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주민이 늘어나면서 피해가 커지는 모양새다. 사고 다음날 19일 검사와 치료를 받은 주민이 56명이던 것이 20일 650명, 그제도 503명이 검사를 받는 등 지금까지 총 1260명이 치료를 받았다고 한다. 이들은 대부분 유증기를 유출한 한화토탈 대산공장 인근 주민들이다. 인명피해가 없는 것이 다행 중 다행이다. 유증기 사고가 채 수습되기도 전에 공단 내 한 업체에서 암모니아가 유출돼 주민들이 외출을 자제하는 등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다행히도 방재당국이 신속하게 상황을 파악하고 방재작업에 나서면서 피해가 확산되지는 않았다.

이번 사고를 두고 기업과 관계기관의 안일한 대처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크다.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한 사고가 난 데도 대다수 시민들이 안내 문자메시지를 받지 못한 건 재난 문자시스템에 문제가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고도 남는다. 특정인에게만 문자메시지가 가는 시스템은 당장 개선해야 할 과제다. 정부도 화학사고로 보고 정밀조사에 착수했다. 이 참에 화학사고도 긴급재난에 포함될 수 있도록 행정당국이 지혜를 모아야 할 때다.

공단의 잇따른 사고는 안전에 대한 경고 메시지로 보는 시각도 있다. 이 같은 잦은 사고가 대형사고 전조증상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 만큼 대비하고 대비해야 하겠다. 대산공단이 가동한 지 30년 넘은 노후시설이란 점이 이런 관측에 설득력을 더해 주고도 남는다. 구토와 두통을 호소한 주민에 대한 지속적인 관찰·치료와 함께 공단의 전체 산업시설에 대한 정밀 안전진단이 필요하겠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