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행복도시 건설과정에 공공건축가 참여 확대한다

2019-05-22기사 편집 2019-05-22 16:54:07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행복청, '행복도시 공공건축과 운영계획' 개선안 발표

첨부사진1행복도시건설청은 22일 행복도시 내 건립되는 행복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및 공공기관 시행 공공건축물의 건립 전 단계에 공공건축가를 참여시키는 방안을 담은 '행복도시 공공건축가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조수연 기자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과정에 민간전문가의 참여범위가 확대된다.

행복도시건설청은 22일 행복도시 내 건립되는 행복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및 공공기관 시행 공공건축물의 건립 전 단계에 공공건축가를 참여시키는 '행복도시 공공건축가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행복청은 신춘규 건축가를 총괄건축가로 위촉하고, '행복도시 총괄조정체계' 내에 공공건축분과를 신설해 총괄건축가와 총괄조정체계의 연계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공건축과 제도는 공무원의 시각에서 벗어나, 민간전문가를 공공건축물과 공간의 계획·설계단계에 참여시키는 제도로, 프랑스·일본·네덜란드·영국 등에서 보편화 돼 있다.

행복청은 지난해 행복도시 총괄건축가와 공공건축가를 선정해 △4생활권 광역복지지원센터 △창의진로교육원 및 정부세종신청사 건립사업 설계공모 심사 △6-4생활권 단독주택 특화단지 전문위원(MA) 등에 공공건축가 인력 자원을 활용했다.

올해 시행하는 공공건축가 제도는 행복청 발주사업으로 제한된 활동 영역, 신진건축가의 참여기회 부족, 공공건축가의 역할에 대한 인식 부족 등 한계를 극복하겠다는 방침이다.

행복청은 먼저 민간건축가의 자문범위를 확대해 행복도시 건설 전반에 대한 자문체계를 총괄하는 '공공건축분과'를 신설해 운영한다. 이를 통해 공공건축가는 기존 자문 대상인행복청 시행 공공건축물 외에도 LH·공공기관에서 시행하는 건축물, 교량·보행교 등 구조물, 공원 내 건축물 등 소규모 시설물, 블록형 단독주택 용지의 단지계획 등에 대한 자문 역할을 맡게 될 예정이다.

또한 소규모 공공시설물의 설계와 공공건축 건립 전 사전기획용역에 신진건축가의 참여를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총괄건축가가 월 2회 정기적으로 공공건축분과에 상근하도록 할 예정이다.

권상대 행복청 공공건축추진단장은 "최근 국토부에서 공공건축 디자인 개선방안을 발표하는 등 공공건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해 공공건축가 제도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추세"라며 "행복도시 공공건축가 제도가 공공건축물의 품격을 높이고 공공건축가 제도의 성공적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