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남복지재단 본궤도...9월 본격 출범

2019-05-22기사 편집 2019-05-22 15:28:3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표 등 임원 공모 절차 본격 돌입…7월 설립 허가

충남도의 복지정책을 실천해 나갈 충남복지재단이 오는 9월 본격 출범을 앞두고 대표이사 등 임원 선발 절차에 돌입했다.

충남복지재단은 다음 달 이사회 구성, 7월 허가 및 설립 등기, 8-9월 직원 선발 등을 마치고, 9월 출범과 함께 도의 '복지수도 충남' 구현을 뒷받침하게 된다.

도는 최근 충남복지재단 임원추천위원회 1차 회의를 통해 임원 자격 기준을 확정하고, 22일부터 공개모집 절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발하는 충남복지재단 임원은 상근 대표이사와 비상근 이사 5명, 비상근 감사 1명 등 총 7명이다.

충남복지재단은 민선 7기 출범 이후인 지난해 11월 행정안전부 심의에서 경제적 타당성 등을 인정받으면서 본격 추진하게 됐다.

도 출연기관으로 출범하게 될 충남복지재단은 내포신도시에 위치하며 2실 4팀 24명으로 구성된다.

주요 사업은 △충남형 복지정책 개발 및 분석·진단, 현장 정책 지원 △위기 등 고난이도 사례 컨설팅 및 솔루션 운영 △사회복지서비스 품질 관리 및 컨설팅 지원 △복지 자원의 효율적 관리, 배분을 위한 나눔네트워크 구축 △충남사회서비스지원단 및 대체 인력 지원센터 운영 등이다.

충남복지재단은 기본 재산 50억 원으로, 설립 후 5년 간 충남도의 출연을 받으며, 연간 20억 원에 달하는 운영비 및 사업비 역시 도에서 전액 출연한다.

이정구 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충남복지재단은 저출산과 고령화, 사회보장 불균형 대응 등 지역 맞춤형 복지 정책 개발·연구와 현장 정책 지원 등 플랫폼이자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