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충남시민단체, 전교조 법외노조 즉각 취소 촉구

2019-05-22기사 편집 2019-05-22 14:52:3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2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

첨부사진1세종·충남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 일동은 22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김정원 기자

세종·충남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 일동은 22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법외노조 즉각 취소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교조는 올해 창립 30주년을 맞았으나 여전히 법외노조 상태"라며 "법외노조 통보처분 취소 3심은 지금까지도 대법원에서 잠만 자고 있다. 청와대는 수십명의 해고자를 비롯한 수만 교원의 피해를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를 외면하는 것은 무능을 넘은 반민주 행위"라며 "28일은 전교조 창립 30주년이다. 전교조가 합법화 상태에서 30주년 생일을 맞이할 수 있도록 청와대가 즉각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에 나설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