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올 상반기 신속 집행 목표액 초과 예정

2019-05-22기사 편집 2019-05-22 14:51:4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긴급대책회의 통해 정부 목표액 대비 110% 달성 방침

충남도는 올 상반기 중 신속 집행 대상액 3조 3445억 원을 10% 초과한 3조 6600억 원을 집행할 예정이다.

도는 22일 충남도서관 다목적1실에서 이필영 기획조정실장과 실·국 및 직속기관, 사업소, 시·군 예산부서장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어려운 고용 상황 및 경제 불안 요인을 타개하기 위한 '2019년 상반기 지방재정 신속집행 추진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올해 신속집행 대상에 해당하는 39개 항목의 총 예산 5조 2670억 원 중 행정안전부 집행 목표액 3조 3445억 원 대비 110%인 3조 6600억 원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상반기 집행 부진 사업을 집중 점검했다.

도는 이달 15일까지 상반기 조기 집행목표액 대비 68.3%인 2조 2841억 원을 집행했으며, 앞으로 국비 미교부 사업과 관련한 중앙부처 방문, 각종 사업에 따른 토지보상 협의 등을 마무리 지은 뒤 다음달 말까지 추가로 1조 3700억 원을 조기집행할 예정이다.

실·국별로 예산 집행이 저조한 사업을 보면 건설교통국 소관 지방도 정비 및 유지관리 사업은 문화재 발굴과 보상 협의 지연 등으로 13개소 총 사업비 756억 원 가운데 19.8%인 150억 원을 집행하는데 그쳤다.

또 문화체육관광국 소관 백제문화단지관리사업소의 시설물 유지관리사업은 총 사업비 18억 원 중 고작 600만 원이 집행됐으며, 경제통상실의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은 국가보조금이 분할 교부되면서 전체 16억 원 중 4억 9000만 원만 집행된 상태다.

기후환경국에서는 401억 원 규모의 배수개선사업이 164억 원 집행에 머무르고 있으며, 기계화경작로 사업, 생활환경정비 사업 등도 집행이 부진하다.

충남도는 이에 따라 실·국 및 직속기관 별로 대규모 사업 추진 상황 집중 점검을 통해 부진 사업 문제점 해결 방안을 마련하고, 다음달 말까지 집행 가능한 사업을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이필영 실장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일자리 사업과 사회간접자본 사업 등 경제 파급 효과가 큰 2대 중점 사업을 집중 관리할 방침"이라며 "신속집행을 통해 재정 운영 선 순환을 정착시키고 실질적인 지역경제 활력과 서민경제 안정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