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북도·제천시, 제천에 수소테마 신재생에너지사업 추진

2019-05-21기사 편집 2019-05-21 14:33:0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제천]충북도와 제천시가 제천 제2일반산업단지에 수소테마 신재생에너지사업 조성을 추진한다.

21일 충북도와 제천시에 따르면 이날 충북도청에서 제천 제2일반산업단지에 수소테마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제천 왕암 연료전지발전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도와 시는 공장부지 9764㎡ 면적에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총 2800억 원을 투자해 2021년 연말 공장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투자협약식에는 이시종 도지사, 이상천 제천시장, 한국남동발전㈜ 유향열 사장, 삼성물산㈜ 오세철 부사장, 대화건설㈜ 이화련 대표이사 및 제천산단 신재생사업 특수목적법인(SPC)인 제천그린에너지㈜의 한경환 대표이사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충북도와 제천시는 투자협약기업의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하고, 투자협약기업들은 투자 이행 및 투자규모 확충을 위해 노력하며, 지역 자재구매 및 지역민 우선채용 등 지역경기 활성화에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제천산단 수소테마 신재생에너지사업은 타 발전기기 대비 낮은 오염물질 배출량과 저소음으로 친환경적인 에너지 생산이 가능하다.

특히 90%에 이르는 높은 가동률은 환경에 제한을 받지 않고 안정적으로 전력 생산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또 1MW기준 설치면적이 179㎡로 태양광 1만 9800㎡, 풍력 3만 9600㎡에 비해 최고의 공간 효율성을 자랑한다.

이시종 지사는 "한국남동발전㈜, 삼성물산㈜, 대화건설㈜의 금번 투자에 의한 친환경에너지 발전시스템 구축으로 3020 정부정책에 부응하는 신재생에너지의 보급 확대와 지역 고부가가치 발생 및 고용창출을 기대하는 등 향후 지역의 핵심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우수한 기업을 유치해 나가기 위해 다각적이고 공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진로·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