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인지면 귀농·귀촌인 '봄마실' 행사 호응

2019-05-20기사 편집 2019-05-20 15:02:3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봄마실 행사 모습. 사진=인지면사무소 제공

[서산]서산시 인지면(면장 한명동)은 귀농·귀촌인과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추진한 '봄마실'행사가 큰 인기를 모았다고 20일 밝혔다.

봄마실은 낯선 귀농·귀촌인과 다문화가족에게 면정을 소개하고, 마을 이장들과의 만남의 장을 마련, 마실을 온 것처럼 편안한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마을에 정착하고 애정을 가질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행사이다.

인지면은 지난해에도 귀농·귀촌인 50여 명을 대상으로 '가을마실' 행사를 열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번 행사는 19일 인지면 모월리 '쉼이 있는 정원'에서 귀농·귀촌인과 다문화 가족, 마을이장, 직원 등 7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팀별 업무 및 직원 소개, 마을이장 환영인사, 귀농·귀촌인 재능기부, 다문화가족 우리말 맞추기 퀴즈 등으로 함께 즐겼다.

한명동 면장은 "인지면에 보금자리를 트신 귀농·귀촌인과 다문화 가족이 좀 더 편리하고 따뜻한 손길로 마을정착을 도와주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면서 "인지면에서 행복한 삶의 터전을 가꾸어나가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봄마실 행사 모습. 사진=인지면사무소 제공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