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옛 황국신민서사비였던 정지용 생가 앞 돌다리 앞에 표지석 설치

2019-05-20기사 편집 2019-05-20 14:46:2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현재 정지용시인 생가 돌다리 앞에 설치된 표지석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옥천군은 옛 황국신민서사비였던 정지용 시인생가 앞 돌다리 앞에 표지석을 설치했다.

중·일전쟁의 서막을 연 1937년 옥천군의 창명보통학교(현 죽향초등학교) 아침조회시간 이 학교의 교장 요시다 이치로(吉田一太)와 학생 1000여 명은 조회대에 앞서 아래의 문장을 크게 외치고 있었다.

"우리들은 대일본 제국의 신민입니다, 우리들은 마음을 합하여 천황 폐하에게 충의를 다합니다, 우리들은 인고단련하고 훌륭하고 강한 국민이 되겠습니다."

일제가 내선일체 황국신민화를 외치며 대한민국의 민족성을 말살하기 시작한 1937년부터 패망한 1945년까지 우리나라에서는 일제에게 충성을 강요하는 맹세문이 울려 퍼졌다.

학교는 물론 관공서와 회사 등에서 조회를 하면서 국민들은 항상 이 맹세문을 낭송해야 했다. 일제는 이 황국신민서사를 낭송하게 하는데 그치지 않고 전국 곳곳에 이 맹세문이 적힌 비석을 세웠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지역 내에서 가장 오래된 초등학교인 옥천 죽향초등학교에서 발견된 황국신민서사비다. 이 비석은 광복 후 글자가 지워진 채 통일탑으로 불리다가 1993년에 비로소 일제 강점기의 잔재라는 것이 알려졌다.

군은 이 비석을 1994년 구읍에 있는 정지용 생가 앞에 눕혀 돌다리로 만들어 생가를 오가는 방문객들이 밟고 지나갈 수 있도록 했다. 주변에 별다른 정보나 안내표식이 없다가 이같은 과거를 알 수 있도록 구체적인 설명을 담은 표지석을 최근 세우게 됐다.

원형으로 된 표지석에는 '이 다리는 일제강점기인 1940년대 죽향초등학교 교정에 세워진 황국신민서사비'라는 글귀와 함께 '일제강점기 일본이 학생들에게 충성맹세를 강요한 내용이 새겨졌던 비로 대한민국의 아픈 역사를 되새길 수 있는 자료'라고 적혀있다.

군 관계자는 "일제강점기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문화유산들이 지역 내에 많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군민들이 이 아픈 역사를 교훈 삼아 밝은 미래를 기대할 수 있도록 이 내용들을 알릴 수 있는 표지석 설치를 늘려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당시 옥천창명보통학교(현 옥천죽향초등학교) 조회시간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