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천안서북경찰, 외국인 마약사범 무더기 검거

2019-05-20기사 편집 2019-05-20 11:24:33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천안의 외국인 전용 클럽에서 필로폰을 공급한 일당과 이를 투약한 마약사범들이 무더기 검거됐다.

천안서북경찰서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메스암페타민(필로폰)을 유통시킨 A(40)씨 등 3명과 이를 공급받아 투약한 태국인 13명 등 16명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입건, 그 중 9명을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 등은 공급책들은 지난해 10-12월 천안시 동남구 대흥동에 있는 외국인 전용 클럽에서 마사지 업소 여성 종사자와 농장 외국인 근로자 등에게 필로폰을 판매한 혐의다. A씨는 유통망 확정 과정에서 태국인을 판매책으로 끌어들이고 처음에는 태국인들에게 무상으로 필로폰을 제공하는 치밀함을 보인 것으로 경찰 수사에서 밝혀졌다.

경찰은 수사과정에서 필로폰 64g과 흡입 기구 등 범행 도구 32점을 압수했다.

경찰은 마약이 한번 유통되면 쉽게 확산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 외국인 전용클럽 등에서 마약을 유통시키거나 투약한 자들에 대한 지속적인 첩보수집과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