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혁신도시에 스마트 횡단보도 추진

2019-05-20기사 편집 2019-05-20 11:24:3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도는 충북혁신도시 교통환경 개선을 위해서 3억 45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버스정보안내기(31개소), 스마트횡단보도(1개소), 무인단속카메라(1개소) 설치를 추진 중에 있다고 20일 밝혔다.

버스정보안내기 설치사업은 혁신도시내 버스승강장에 버스정보안내기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들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대중교통이용을 활성화하는데 목적이 있다.

올 8월에 시범운영을 거쳐 9월부터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스마트횡단보도 설치사업은 스마트혁신도시 조성을 위한 시범사업으로 진천군 덕산면 옥동초등학교 앞 건널목에 보행자 자동인식 신호기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보행자가 있는 경우에만 보행신호를 주고 보행자가 없을 경우 차량 주행신호만 점등하기 때문에 무단횡단에 따른 교통사고 예방과 불필요한 신호대기 시간감소 및 교통흐름을 원활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오는 6월에 설치해 시범운영을 거쳐 같은 달 정식 운영 예정이다.

도는 스마트횡단보도 설치사업의 효과와 만족도가 높을 경우 점차적으로 늘려나갈 예정이다.

도는 또 과속, 신호위반으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 및 보행자가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보행환경 구축을 위해 무인단속카메라를 설치 중에 있다.

지난해에는 음성지역에 2개소를 설치했으며, 올해는 5월 한국교육개발원,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인근 건널목에 이전 기관 종사자와 공동직장어린이집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해 1개소를 설치했고 시범운영을 거쳐 10월께부터 정식 운영할 예정이다.

이제승 충북도 혁신도시발전추진단장은 "혁신도시 주민들의 편의와 안전을 위한 생활밀착형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수준 높고 살기 좋은 명품 혁신도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