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오는 25일 2019 장미길의 향연 연다

2019-05-20기사 편집 2019-05-20 11:24:2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단양]단양군이 오는 25일 단양강변을 따라 펼쳐진 장미길에서 '2019 장미길의 향연'을 연다.

20일 군에 따르면 단양읍 단양고등학교-상진리에 이르는 1.2㎞ 구간의 장미길은 각기 다른 꽃말과 색을 가진 1만 5000여 그루의 장미로 해마다 5월이 되면 관광명소가 된다.

1.2km 장미길 중 약 400m는 터널을 이루어 황홀함이 있고 장미벽을 이루는 단양고등학교 담장길 구간은 편안함을 준다.

장미길의 향연은 오후 6시 식전행사와 개막식을 시작으로 단양읍 주민자치위원 및 지역 주민이 찍은 작품(사진) 전시, 지역 가수의 음악 공연, 하트 포토존, 장미터널 속 인조장미를 찾아 오는 관광객에게 장미화분을 교환해주는 이벤트 등 10여 개의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더해 행사에 재미를 더한다.

장미길 가장자리에 위치한 장미공원에서는 비눗방울 만들기와 대형 새총 쏘기 등 체험 행사가 치러질 예정이다.

장미길 행사장 입구와 난간에 600개의 꽃모양 바람개비와 풍선을 설치해 흥겨운 축제 분위기를 연출한다.

단양읍 도전리 장미길 입구에선 먹거리 장터가 열리고 오미자 시음회도 마련된다.

밤이 되면 장미길은 바닥에 설치된 조명과 정원등이 어우러져 주간에는 볼 수 없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2009년에 조성된 장미길은 자전거 전용도로와 파고라 설치를 비롯해 해마다 관광 편의 시설을 보강하고 있다. 단양호변의 시원한 바람과 황홀한 조명을 벗 삼아 건강을 챙기고 하루에 지친 마음을 달래려는 지역 주민들의 산책코스로 애용되고 있다.

행사 관계자는 "장미길의 향연은 가족연인과 함께 추억도 쌓고 장미 향기에도 흠뻑 취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