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괴산군, 돌발해충 예찰조사

2019-05-20기사 편집 2019-05-20 10:15:4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괴산군은 최근 이상기후와 지구온난화 등으로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 발생이 늘어나면서 이를 예방하기 위해 지역 11개 읍·면을 대상으로 실시한 돌발해충 예찰 중점지도를 마쳤다. 사진은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가 돌발해충 예찰 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괴산군 제공

[괴산]괴산군은 최근 이상기후와 지구온난화 등으로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 발생이 늘어나면서 이를 예방하기 위해 지역 11개 읍·면을 대상으로 실시한 '돌발해충 예찰' 중점지도를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농림지 동시발생 해충'인 돌발해충은 주로 농경지 또는 산림지 목본류에서 증식한 뒤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해충을 말하며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꽃매미 등이 이에 속한다.

돌발해충은 복숭아, 사과나무의 즙액을 빨아 먹어 과수의 생육을 불량하게 하고, 배설물을 분비해 그을음병을 유발하는 등 과실의 상품성을 떨어뜨리는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다.

이에 군은 돌발해충 발생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중점예찰을 실시하고 해충발생 시 방제단의 조기 투입과 방제예산 1억8000만원을 확보해 농가 피해를 줄이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돌발해충을 적기에 방제하지 않으면 농작물 품질 저하로 이어져 가격이 하락하는 등 농업인들에게 큰 어려움을 줄 수 있다"며 "앞으로 돌발해충의 부화시기를 예측해 확산을 방지하고 피해를 최소화해 고품질 농산물 생산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에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