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가세로 태안군수, 네덜란드 휘어스 호(湖) 방문 '하구·연안 복원 배운다'

2019-05-20기사 편집 2019-05-20 10:12:0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가세로 군수(사진 왼쪽 두번째)가 양승조 도지사와 함께 지난 19일 네덜란드 로테르담 지역의 휘어스 호(Veerse Meer) 센터를 방문해 전문가 브리핑 및 현황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태안군 제공

[태안]가세로 태안군수가 양승조 충남지사와 함께 네덜란드 로테르담 지역의 '휘어스 호(Veerse Meer) 센터'를 방문, 벤치마킹을 통해 '부남호 역간척'의 당위성을 찾았다.

군에 따르면 가 군수는 19일 양 지사와 함께 네덜란드 로테르담 지역의 '휘어스 호(Veerse Meer) 센터'를 찾아 전문가 브리핑과 현황을 청취하고, 지역주민과 면담을 가졌다.

인근 오스터스켈트댐, 마에스란트 댐 등에서도 하구복원에 대한 사례 분석도 했다.

'휘어스 호'는 1962년 네덜란드 최남단 하구가 막히면서 형성된 1억 1000만t 용량을 지닌 담수호로 수질이 악화되면서 생태계 파괴 등의 문제가 발생하자 정부와 주민 간 합의를 통해 해수유통을 추진했다.

휘어스 호 내측에 위치한 잔트크리크 댐에 해수유통 터널 2개를 건설해 물길을 낸 결과 수질이 완전히 개선돼 생태계가 복원, 이후 다이빙·요트 등 수상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과 캠핑 등 휴양을 위한 관광객이 늘면서 지역 경제도 활력을 찾았다.

가 군수는 이러한 휘어스 호의 사례를 '부남호 역간척'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남호는 1984년 물막이 공사 후 농경지로 활용 중이나 담수호의 수질악화로 농·공업용수 사용 불가, 잦은 염해 피해로 농경지 기능 저하, 환경 악화 등으로 민간투자가 저조한 상황이다.

'부남호 역간척' 사업이 원활히 진행돼 민간투자가 촉진될 경우 약 18조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4만 명의 취업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가 군수는 "네덜란드 휘어스 호의 사례를 통해 '부남호 역간척'의 당위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생태복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는 '부남호 역간척' 사업을 양승조 지사와 함께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