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폐업 예정 소상공인 최대 100만원 지원

2019-05-19기사 편집 2019-05-19 17:23:0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아산]충남경제진흥원(원장 오광옥·이하 진흥원)은 폐업을 고민중인 소상공인을 위해 '2019년 소상공인 사업정리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진흥원에 따르면 지원규모는 50개 업체로 철거 및 원상복구비용, 비품 및 설비 처리 홍보비용 등으로 업체당 최대 100만 원의 사업정리 지원금을 지원한다. 자가 건물(점포) 사업자 및 대상으로 선정되기 전에 철거나 비품처리가 완료된 경우에는 지원대상에서 제외한다. 사업정리 지원금 지원을 희망 하는 소상공인은 진흥원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증빙서류 등과 함께 우편 및 방문, 전자우편을 통해 제출하면 서류검토 후 지원금이 지원될 예정이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