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시, 공동주택 미니태양광 보급 추진

2019-05-19기사 편집 2019-05-19 09:19:1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아파트 미니태양광. 사진 = 당진시 제공

[당진]당진시는 지난 17일 아파트 등의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미니태양광 설치를 지원하는 '2019년 공동주택 미니태양광 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 5200만 원의 사업비를 재원으로 당진지역 공동주택 100가구에 미니태양광 325W 설비 세트의 설치를 지원한다.

시는 현재 공모를 통해 이번 사업을 추진할 시공업체 선정을 마쳤으며, 20일부터 사업 접수를 시작한다.

신청자격은 건축법시행령에서 지정된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에 해당하는 공동주택 거주자이며, 세입자도 소유자의 동의를 받을 경우 신청할 수 있다.

접수처는 시에서 선정한 시공업체인 ㈜경동솔라에너지이며, 시는 예산 소진 시까지 선착순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하는 설비는 한화큐셀코리아의 325W 모듈과 한솔테크닉스(주)의 마이크로인버터 등으로 구성된 거치형 세트이며, 시에서 세대 당 52만2600원을 지원해 신청자는 11만 원의 자기부담금만 내면 된다.

미니태양광 설치에 따라 예상되는 전기요금 절약금액은 월 5000원 전 후이지만 전기 사용량이 많은 가정의 경우 미니태양광 설치로 누진제 구간 하향 적용 받을 경우 이보다 더 많은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친환경 에너지인 태양광 설치 지원을 통해 민간부문에서의 신재생 에너지 보급을 활성화하고 주민들의 에너지 비용 절감과 자립 실현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시는 에너지를 생산하는 도시로는 전국 최초로 수립한 에너지기본계획에 따라 주민주도형 재생에너지사업과 에너지 기금 설립, 에너지센터 건립 등 다양한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활발히 추진 중에 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